[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11-23 19:10:18  |  수정일 : 2020-11-23 19:07:48.880 기사원문보기
조경희(조하진) 활동 중단 이유, 윤규진 와이프 "샤워하면서 오열했다"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조하진(본명 조경희)이 화제다. 조경희는 한화 이글스 투수 윤규진의 부인으로 활동명 조하진으로 배우로 활약했다.

23일 한화 이글스 투수 윤규진이 은퇴를 발표하며 와이프 조경희를 언급하며 본명인 '조경희'와 활동명인 '조하진'이 동시에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조하진(본명 조경희)은 드라마 '돌아온 일지매'와 '꽃보다 남자'에 출연 후 2008년 지인의 소개로 만난 윤규진과 2년 열애 끝 2010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결혼 후 연기활동은 중단한 상태다.

조하진(본명 조경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윤규진의 은퇴와 관련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남편이 은퇴하면서 선수와이프하느라 고생했다고 했다" "웃으면서 겨우 넘겼지만 샤워하면서 오열했다"라며 "그동안 응원해 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했습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윤규진 선수는 1984년 생으로 올해 나이 37세며 조하진(본명 조경희)는 1985년 생으로 올해 나이 36세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