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3 21:07:17  |  수정일 : 2020-08-03 21:06:02.320 기사원문보기
배다해 사칭피해, 父 돈 입금까지…루나·탕웨이도 당한 ‘보이스피싱’

[이투데이 한은수]

가수 겸 뮤지컬배우 배다해가 사칭피해에 분노했다.

3일 배다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침부터 부모님이 보이스피싱 피해 볼 뻔하셨다”라며 아찔한 상황을 알렸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배다해의 부모님에게 배다해인 척 돈을 요구하는 사칭범의 메시지가 담겼다. 실제로 부친은 해당 계좌로 돈을 입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차단된 계좌로 금전 피해는 보지 않았다.

배다해는 “지인분들과 돈 보낼 때는 꼭 육성 확인 후 보내시길 바란다”라며 “너무 화가 난다. 무슨 천벌을 받으려고 저러고 사는 걸까”라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실제로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입은 스타도 있다. 에프엑스의 멤버 루나의 어머니는 지난해 루나인 척 돈을 요구하는 사칭범에게 1770만 원을 입금했다. 당시 사칭범은 매니저의 부조금 등 루나의 직업적 특성을 파악하고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배우 이해인 역시 보이스피싱으로 이사 보즘금 5000만 원을 날렸다. 중국 출신 배우 탕웨이 역시 2014년 보이스피싱으로 3600만 원의 금전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소비자원 "선글라스 브랜드 '레이밴' 사칭 사이트…피해 주의해야"
박준형 호소, 연예인 두 번 울리는 사칭 sns…최시원·다니엘 헤니도 ‘호소’
'국민 건강 검진 통지' 사칭 악성 sms 유포 기승
허각 사칭계정, god 멤버 박준형 이어 사생활 털렸다…"아들 사진 지워"
김우빈 사칭계정, 팬 혼란 가중…최근 허각·박준형도 '유사 피해'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