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15 00:10:12  |  수정일 : 2020-07-15 00:12:52.423 기사원문보기
김원희 남동생 투병기 고백에 김창옥 버럭 "말로만 하세요"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김원희가 아픈 남동생이 있다고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서 김원희는 남동생이 어린 시절 교통사고를 당해서 30년 넘게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원희는 "어렸을 때는 아픈 동생이 있다는 걸 감추고 싶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딸 넷의 막내아들이다. 가족 모두가 막내의 탄생을 기뻐했었다"라며 자매 중에서 자신이 남동생과 가장 친했다고 말했다.

현재 남동생은 40대 초반으로 뇌를 다친 이유로 현재는 합병증도 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자매들이 나서서 남동생의 생활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그 중에서도 김원희는 목욕 봉사를 담당하고 있다고 말하며 "대소변도 받아냈다" "하체를 닦을 때는 가족들은 부끄럽다고 못했다. 하지만 나는 아무렇지도 않다"라며 손동작과 함께 디테일하게 목욕 방법을 설명했다.

김원희의 동작에 감동적이었던 분위기 속 몇몇이 웃음을 터트렸다. 이를 듣고 있던 김창옥은 얼굴을 감싸며 급기야는 버럭했다. "손동작은 하지 말라고요. 말로만 하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