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6-29 21:09:02  |  수정일 : 2020-06-29 21:11:20.577 기사원문보기
유명 원로배우 “나갈 때 100만원”vs 매니저 “분리수거, 생수통 나르기”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유명 원로배우 매니저로 활동했던 남성이 부당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유명 원로배우 매니저였다고 밝힌 a씨는 29일 방송된 sbs 뉴스를 통해 자신이 받았던 처우에 대해 낱낱이 폭로했다.

유명 원로배우 매니저의 주장에 따르면, 채용 이후 2개월이란 시간 동안 집사나 다름없었다고. 집안 허드렛일부터 분리수거, 생수통 나르기, 신발 수선 등을 자신에게 요구했다고 전했다.

채용 공고와 다른 일을 맡고 있음에 항의했지만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2개월 만에 해고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평소 존경하던 배우였다며 실망을 금치 못했음을 전했다.

유명 원로배우가 누구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다수의 네티즌들은 중립적인 입장을 지키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쪽 주장만이 유독 힘있게 다뤄졌다는 게 이들의 주장.

관련 유명 원로배우는 sbs를 통해 매니저 채용 해고 관련은 법적으로 무관하다며 해고 당시 100만원도 건넸다고 입장을 전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