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29 17:04:42  |  수정일 : 2020-03-29 17:06:19.537 기사원문보기
전소미X송소희, ‘놀토 마니아’ 입증…거북이 ‘빙고’→김연우 ‘homesick’까지 도전

[이투데이 한은수]

가수 전소미와 국악인 송소희가 ‘놀라운 토요일’에 등장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송소희, 전소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거북이의 ‘빙고’와 김연우의 ‘homesick’ 가사 맞추기에 도전했다.

이날 전소미와 송소희는 ‘놀토 마니아’ 임을 자처하며 “항상 메모지를 준비해 놓는다”라며 “전설의 하키 씨만 빼면 다 맞힐 수 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첫 번째 문제로 거북이의 ‘빙고’가 출제됐고 송소희는 “가사가 안 나왔다”라며 놀토 마니아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두 번째 문제로는 김연우의 ‘homesick’이 출제됐다. 출제된 구간의 정답은 ‘그리워봤자 다시 엉켜 지내다가는 벗어나길 꿈꾸게 될 걸 그게 다 보여’로 총 28글자다. 특히 평소 바보 존이라고 불리던 문세윤과 김동현이 원샷을 받는 등 활약해 놀라움을 안겼다.

[관련기사]
전소미 mc합류, 올해 나이 20살…"풋풋한 사랑·연애에 대한 생각 밝힐 것"
전소미 생일파티 인증샷 '찰칵'…"케이크 맛이 괜찮나 내가 먼저 좀 먹어볼게"
전소미, 20살 첫 차는 람보르기니?…고급 외제차 타고 등장 “차 업그레이드했다”
'국악소녀' 송소희 정산금 소송 최종 패소…"前 소속사에 3억 원 지급"
송소희, 학교에서 '관종'이라 불렸던 이유?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