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28 14:10:19  |  수정일 : 2020-02-28 14:11:36.303 기사원문보기
소녀시대 윤아, '코로나19' 대구·경북지역 지원 위해 1억 기부…"취약계층·의료인, 마스크·손소독제 구입에 사용"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소녀시대 윤아가 '코로나19' 대구·경북지역 지원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28일 사랑의열매에 따르면 윤아의 기부금은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대구·경북지역으로 전해져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감염예방을 위해 면역 취약계층과 의료진의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등을 구입하는데 사용된다.

윤아는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힘을 보태고 전 국민이 잘 이겨내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금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윤아는 2010년부터 서울 사랑의열매를 통해 나눔 실천을 하고 있으며, 2015년 전국 713호로 아너 소사이어티로 가입했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개인 기부 활성화, 성숙한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설립된 것으로, 1억 원 이상의 고액기부자클럽을 뜻한다.

일시 또는 누적으로 1억 원 이상의 기부금을 완납한 개인 기부자는 정회원이 되고, 5년 이내에 1억 원 이상을 납부하기로 하고 약정한 개인 기부자(최초 가입금액 300만 원 이상, 매년 일정 비율 20%로 기부)는 약정회원이 될 수 있다.

[관련기사]
웍스모바일, 코로나19에 원격근무 시스템 6월까지 무료 지원 결정
한샘, 코로나19 예방 위해 전국 대리점 방역 실시
중기·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 자금 3조2000억 원 추가 투입
서울대 기숙사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기숙사 일부 폐쇄
[속보] "청도 대남병원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총 117명"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