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18 15:11:45  |  수정일 : 2020-02-18 15:09:54.233 기사원문보기
기생충 공식입장, CJ엔터 측 "'민사라칸나' 표절 주장? 아는 바 없다"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인도 영화 '민사라 칸나' 측이 아카데미 4관왕에 오른 한국 영화 '기생충'에 표절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기생충' 배급사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인도 영문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는 16일(현지시간) 인도 타밀어 영화 '민사라 칸나'(minsara kanna·1999년)의 제작자가 봉 감독을 고소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민사라 칸나'의 프로듀서 테나판은 "아카데미 수상 소식을 듣고 '기생충'을 봤다"라며 "우리 영화와 구성적 측면에서 흡사하다. 부유한 집안에 가족이 침입하는 '기생충'의 설정이 '민사라 칸나'와 유사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두 영화의 차이점은 법정에서 가려질 일"이라면서 "고소와 관련해 현지 변호사와 논의 중이다. 조만간 국제 변호사도 선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화 시나리오를 쓴 라비쿠마르(ks ravikumar) 감독은 '기생충' 표절 주장에 대해 애매한 입장을 취했다. 그는 "아직 기생충을 보지 못했다"라며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오스카 수상작 스토리에 영감을 줬고, 오스카가 가치 있게 여길만한 이야기를 20년 전에 이미 선택했다는 점에서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언급해 영화 팬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소송은 프로듀서가 결정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pl 테나판이 1999년 제작하고 ks 라비쿠마르 감독이 연출한 '민사라 칸나'는 젊은 남자인 kanan(vijay)이 백만장자의 어린 여동생인 ishwariya (monica castelino)와 독일에서 사랑에 빠진다는 내용으로, 그들이 다시 고향 인도로 돌아와 백만장자 언니의 집에 보디가드로 고용되고 kanan의 남동생과 누이도 각각 그 가족에 고용하게 해서 하인과 셰프로 들어가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이에 대해 '기생충' 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 측은 "'기생충' 표절을 주장하는 인도영화 제작사 측에서 연락받은 것이 없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인도 영화 '민사라 칸나' 제작자 "기생충이 우리 영화를 훔쳤다" 주장
귀국한 봉준호 "코로나 극복하고 있는 국민께 박수"
제시카알바, 봉준호에 러브콜…근황 보니 '세 아이 엄마 맞아?'
‘봉준호 통역’ 샤론 최 누구?…한국인+영화감독 준비 “통역 전문 아냐”
서울시, 영화 ‘기생충’ 배경 반지하 개선…400가구에 ‘맞춤형 집수리’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