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27 23:10:53  |  수정일 : 2020-01-27 23:12:22.700 기사원문보기
리쌍 길, 비밀 결혼에 장모 “숨겨진 딸, 자네 미웠다”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리쌍 길이 그간 결혼 사실을 숨겨왔다.

리쌍 길은 자신의 결혼에 대해 2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 털어놓고 지난해 아들까지 출산했음을 공개했다.

리쌍 길은 결혼 사실을 공개하기에 앞서 장모님과 나란히 출연해 그간 가족 간의 갈등도 적지 않았음을 드러냈다. 리쌍 길과 장모님의 ‘아이콘택트’ 공간은 한숨으로 가득 찼다.

길의 장모는 “눈맞춤 신청해서 왔는데 왜 눈을 안 보냐”고 고개를 떨구고만 있는 사위 길에게 말을 건넸다. 어렵사리 눈길을 옮긴 길은 장모님과 눈을 마주쳤지만 이내 “죄송합니다”란 말과 함께 다시 고개를 떨궜다. 사위의 마음을 알겠다는 듯 장모는 고개를 조심스레 끄덕였다.

이날 장모는 길에게 결혼 기사가 났음에도 불구하고 사실무근이란 보도가 나온 것에 대해 이유를 물었다. 장모는 자신의 딸이 바깥을 마음대로 출입하지 못하는 사람이 됐고 숨겨져 있어야했다며 인정을 했더라면 순조롭게 풀리지 않았을까란 생각을 했다고 토로했다.

특히 “이러려고 딸을 키운 게 아니다. 그래서 자네가 밉다”며 지난 날들을 떠올렸다.

길은 “안 좋은 글에 아내가 상처받거나 장모님이 상처받진 않을까 하는 생각에 두려움이 컸다”고 조심스레 입장을 털어놨다.

길은 음주운전 적발 이후 모든 활동에서 하차, 방송가에 모습을 비추지 않으며 조용히 지내왔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