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21 15:37:40  |  수정일 : 2020-01-21 15:38:15.833 기사원문보기
기안84 건물주 등극 소식에 이말년·주호민이 보인 반응은?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인기 웹툰 작가이자 방송인 기안84가 건물주로 등극한 가운데, 이 같은 소식에 이말년, 주호민이 보인 반응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20일 매일경제는 부동산 관계자 말을 빌려, 기안84가 46억 원대 건물을 사들였다고 보도했다. 기안84는 지난해 11월 서울 송파구 석촌동 소재 상가 건물을 46억 원에 매입했으며, 이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대지면적 339.2㎡(102.6평), 건축면적 802.55㎡)로 현재 식당과 예능학원 등이 성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날 웹툰 작가 이말년과 주호민은 개인 방송을 통해 기안84를 언급해 눈길을 샀다. 이말년은 트위치에서 '침착맨'이란 닉네임으로 실시간 방송을 하고 있다.

이날 한 네티즌은 "기안84 46억 건물주인데 주펄님은 대체 얼마예요"라는 댓글을 올렸고, 이를 이말년이 읽었다.

주호민과 이말년은 "대출이 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망하면 나중에 거기 들어가면 되겠다"라고 우스갯소리를 한 뒤, "건물에 공실이 나면 그거 다 유지비라서. 1억 빌리는데 2%라고 쳐도 1년에 2백만 원이다. 10억 빌리면 2천만 원이다. 10억만 빌렸겠냐 46억 건물에"라고 진지하게 논했다.

이에 주호민은 "절반 이상일 것"이라고 말했고, 이말년은 "공실이 나면 월 유지비가 2천만 원인 거다. 건물도 계속 손봐야 하고 재산세가 많이 나온다. 그런데 공실이 안 나고 다 나가면 세가 많이 들어온다. 적자 보려고 사는 경우는 없다"라고 말해 눈길을 샀다.

주호민과 이말년은 기안84가 자수성가를 이룬 이유에 대해 '뛰어난 능력'이라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주호민은 "'나 혼자 산다' 때문에 잘 된 게 아니다. 물론 그 영향도 엄청 크지만 거기 들어가서 잘 된 사람처럼 보이는데 사실 들어가기 전에도 만화가 탑티어였다. 항상 탑을 놓친 적이 없었다"라고 말했고, 이말년 역시 "'나 혼자 산다' 들어가기 전에도 잘 벌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기안84는 지난 2008년 웹툰 '노병가'로 작가로 입문했으며 '복학왕' '패션왕' 등의 웹툰으로 인기를 얻었다.

[관련기사]
기안84, 40억원대 건물 매입…주 수입원은 웹툰 “방송은 10분의 1밖에 안 돼”
기안84 '46억' 빌딩 매입…수억 연봉에 '임대수익'까지
기안84·성훈 '흡연권' vs 이시언 '금연권'…누가 금연을 강요하나
기안84 화보 잡지, 데이즈드 2020년 1월호 오프라인 서점 판매 시작은?…'놀라운 패션왕 자태'
하정우 75억빌딩 또 매입, 이대 앞 고수익 빌딩…위치와 매입 가격은?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