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13 23:35:01  |  수정일 : 2020-01-13 23:38:23.327 기사원문보기
보람, 이미영 아닌 전영록 따라나섰다 “불과 10살, 사춘기 기억 안나"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이미영 전영록을 부모로 둔 티아라 출신 보람이 이혼 가정의 아픔을 전했다.

보람은 13일 방송된 sbs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이미영 전영록이 이혼했을 당시 자신은 초등학교 3학년이었다고 고백했다.

엄마 이미영이 아닌 아빠 전영록을 따라나섰던 이유에 대해 보람은 “어른들이 그 때는 그게 맞는 거라 그랬다. 할머니께서도 그러셨고 아빠와 사는 게 낫다고 판단됐다”고 전했다. 어린 나이에 어른들의 결정에 따를 수 밖에 없었던 것.

보람은 새엄마가 잘해주시기도 했지만 친엄마와는 달랐기에 “사춘기 시절이 솔직히 기억나지 않는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