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6 14:59:34  |  수정일 : 2019-12-16 15:01:41.023 기사원문보기
'카피추'에서 '워크맨'까지…창작 아닌 재해석, 크리에이터 新풍속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유튜브를 비롯한 크리에이터 산업은 포화 상태지만 여전히 신예 스타들이 탄생하고 있다. 개그맨 추대엽이 운영하는 '카피추'와 방송인 장성규의 '워크맨' 역시 이들 중 하나다. 그리고 이들의 콘텐츠는 '재해석'이란 의미에서 공통분모를 형성한다.

'카피추'는 인기 가요를 카피해 자신만의 스타일로 커버하는 방식으로 콘텐츠를 연재하고 있다. 유병재의 유튜브에 출연해 한 노래를 개사해 부르면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고, 이는 그대로 '카피추'의 기본 콘셉트가 됐다. 현재 '카피추'는 16여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스타 크리에이터가 됐다.

'카피추'가 가요를 재해석한 콘텐츠를 표방한다면, 장성규의 '워크맨'은 다양한 직업군을 그만의 해석을 통해 콘텐츠화한다. "세상의 모든 직업을 직접 리뷰한다"라는 캐치프레이즈대로 배달기사에서 아이돌 매니저 등 다양한 직업군을 소화하면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이를 통해 '워크맨'은 구독자 340만 명을 훌쩍 넘기면서 파워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