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3 12:01:44  |  수정일 : 2019-12-13 12:01:17.070 기사원문보기
민족사관고등학교, 역대급 입학전형 이유 있었네…놀라운 서울대 진학률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민족사관고등학교의 일상이 예능프로그램에서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12일 ‘문제적 남자’에서는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직접 찾아가 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민족사관고등학교 학생은 입학 전형을 디테일하게 설명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자기소개서, 성적, 면접 등 언뜻 보면 보편적인 전형이지만, 학생은 면접 시간이 백분이라는 사실을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한 것.

특히 민족사관고등학교의 한 학생은 의외의 독특한 질문들도 있다는 생생한 경험담을 밝혀 흥미를 모으기도 했다.

민족사관고등학교는 그만큼 들어가기 어려운 학교로 알려져 있다. 국내 유수의 우수 대학교는 물론, 해외 대학교로 진학하는 학생들도 많다고 알려졌다.

실제로 작년 민족사관고등학교에서는 수시 22명, 정시 11명으로 총 33명의 학생이 서울대에 진학했다. 2017년에는 총 40명이 서울대학교에 합격하는 우수한 실적을 보여줬다.

한편 ‘문제적 남자’는 민족사관고등학교의 공부 비법부터 학교 생활 에피소드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으며 흥미를 높였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