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08 15:50:51  |  수정일 : 2019-12-08 15:49:24.487 기사원문보기
이경실, 전 남편과 이혼이유? 폭행에 뼈 골절까지…현 남편은 성추행 논란

[이투데이 한은수]

개그우먼 이경실이 전 남편을 언급하며 현 남편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이경실이 출연해 전 남편에게 신뢰가 깨졌던 순간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경실은 “부부 싸움을 해도 금방 푸는 타입이다. 하지만 믿었던 신뢰가 무너지니 입을 닫게 되더라”라며 “주변 사람들이 다 알고 있던 남편에 대한 소문을 나만 몰랐다. 남도 아는 것을 나만 모른다는 것이 비참하고 자존심 상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앞서 이경실은 2003년 동갑내기 남편 손 모 씨와 이혼했다. 당시 이경실은 전 남편으로부터 폭행당해 갈비뼈와 골반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이후 이경실은 2007년 9살 연상의 현 남편과 결혼했다. 전 남편과의 참담했던 끝을 쇄신하듯, 단란한 결혼생활을 보여줬지만 2015년 현 남편이 지인의 아내를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되며 또 한 번 위기를 맞았다.

당시 이경실은 오히려 피해 여성을 꽃뱀으로 몰 수 있는 sns 글을 게재해 논란이 됐으며, 결국 이경실의 남편은 강제 추행 혐의로 징역 10월의 실형을 받았다. 이경실은 피해자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5000만 원 지급판결을 받았다.

[관련기사]
최태원 sk회장 동거인 김희영 누구?…노소영 관장 이혼 맞소송 소식에 '주목'
노소영, 최태원에 이혼 맞소송…재산분할 여부 주목
이혼 결심한 노소영 "최태원 원하는 '행복' 찾아가게 할 것"
노소영 관장, “목숨 걸고 가정 지키고 싶었다” 이혼 심경…재산분할 ‘1조4천억’ 요구
나이 50 앞둔 손미나, 12년 전 사표·이혼…지금의 커리어 일군 선택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