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8 17:16:48  |  수정일 : 2020-08-08 17:16:47.597 기사원문보기
서울시 “공공재개발 추진에 15곳 이상 조합 참여 의사 밝혀”

[이투데이 이지민 기자]

서울시가 공공재개발 추진에 관심을 가진 재개발 조합이 많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는 정부가 ‘8·4 주택공급대책’에서 “정비구역 지정이 해제된 지역도 공공재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한 뒤 정작 조합들은 흥미가 없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날 해명자료를 냈다.

서울시는 “공공재개발 추진에 다수의 조합 등이 관심을 두고 있다”라며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15곳 이상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 의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민 관심도가 높은 지역을 대상으로 이달 13일부터 설명회를 개최할 것”이라며 “후보지는 9월 공모로 올해 안에 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구체적인 재개발 조합명은 공개하지 않았다. 해당 지역에 투기가 일어날 수 있어서다.

정부는 8·4 대책에서 공공재개발 사업 대상을 기존에 재개발 사업을 추진 중인 단지 외에 옛 뉴타운 지역 등 정비구역 해제 구역도 포함했다.

정부는 공공재개발로 2만 가구 이상을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잡은 상태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 잘못하고 있다’ 46%…부정평가 이유 1위는 ‘부동산정책’
서울시, 통제된 하천 중 일부 개방…평수위 유지하는 곳 통제 해제
퇴근길 혼잡 예상되는 금요일 저녁…서울시 “대중교통 증편 운행 유지”
[부동산 e!증시] '8·4 대책' 논란에도 건설업종 기대감 '↑'
전공의 파업 이유에는 부동산 잇는 정부의 '불도저' 정책 추진

IT/과학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