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환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20-10-25 23:37:21  |  수정일 : 2020-10-25 23:35:40.420 기사원문보기
WOF 2020, ‘미래로 한 발 더, 뉴노멀 시대의 해양’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WOF, World Ocean Forum)' 안내 <자료제공=부산시>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는 해양수산부ㆍ부산일보사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WOF, World Ocean Forum)'이 10월27일 오후 3시30분 개막식을 시작으로 사흘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2007년에 처음 선보여 올해 14회째를 맞은 세계해양포럼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 하이브리드 포럼'으로 개최한다. 국내 해양산업의 종합 포럼으로는 첫 시도로 B2B 비즈니스 미팅과 해양환경 캠페인 등 오프라인의 한계를 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서 이목을 끌고 있다.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World Ocean Forum)' 안내 <자료제공=부산시>

'미래로 한 발 더(One more Step toward Sustainable Future of Oceans)'를 주제로 열리는 올해 포럼은 기조세션과 4개 정규세션, 4개 특별세션, 에필로그세션, 3개 특별프로그램 등 총 13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으며, 또한 이번 포럼에는 12개국 60여명의 연사와 토론자가 참여해 그야말로 열띤 '소통의 장'이 될 전망이다. 기조세션에는 세계 최초 UN해양특사인 피터 톰슨(Peter Thomson)이 '미래로 한 발 더, 뉴노멀 시대의 해양'을 주제로 국내 최초로 강연을 선보인다. 피터 톰슨은 피지 외교관과 유엔 상임대표를 거쳐 유엔 최초 해양특사로 활동 중이며,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가운데 해양자원의 보존과 지속가능한 이용부문(SDG-14)의 이행을 적극적으로 이끌고 있다. 그는 팬데믹 시대의 주요 원인으로 '자연서식지 파괴로 인한 동물 매개 감염'을 꼽으며 깨끗한 해양환경 유지가 지구 환경정화의 핵심이라고 역설하고, 이를 위해 플라스틱 저감과 같이 실천가능한 대안부터 파리기후협약의 이행을 통한 탄소배출 제로화와 수산자원 보존 등의 공동체적 방안까지 심도 있게 짚어낼 예정이다. 이어지는 토론에는 프로데 술베르그 주한노르웨이대사관 대사와 부산대학교 수소선박기술센터장인 이제명 부산대학교 조선해양공학과 교수가 참여해 뉴노멀 시대의 새로운 해양산업에 대해 논의하고 '코리안 솔루션'도 제안할 예정이다. 올해 포럼에서는 실질적인 해양산업의 비즈니스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자리도 마련된다. 포럼 역사상 처음으로 주한캐나다대사관과 캐나다 핼리팩스((Halifax)시의 노바스코샤 해양기술위원회(OTCNS, Ocean Technology Council of Nova Scotia)가 함께 조선해양분야 기업들과의 B2B 온라인 매칭을 진행한다. 첫 온라인 B2B 네트워킹을 통한 실질적인 글로벌 해양분야의 비즈니스 창출이 기대된다. B2B(Business-to-Business)는 기업과 기업 사이의 거래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모델을 의미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 사태로 지역뿐만 아니라 국제사회가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번 포럼의 대주제인 '미래로 한 발 더'라는 모토처럼 한국의 선도적 아이디어를 국제사회에 타전해서 공감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한국이 코로나19 대응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았듯이, 해양환경문제 해결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하는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제14회 세계해양포럼의 사전등록 및 자세한 내용은 세계해양포럼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