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14 18:12:20  |  수정일 : 2020-01-14 18:16:41.903 기사원문보기
현대중공업 노사, 임협 한 달 만에 재개…설 연휴 전 타결 공감

[이투데이 김기송 기자]

새로 출범한 현대중공업 노조가 오늘 사 측과 지난해 중단된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에 나섰지만 견해 차를 좁히지 못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사는 이날 오후 울산 본사에서 36번째 교섭을 열었다.

지난해 12월 10일 사측이 처음으로 제시한 임금 안을 노조가 거부하면서 교섭이 중단된 이후 한 달여 만이다.

교섭 중단 이후 노조 집행부 선거가 진행돼 이번 교섭은 새 집행부가 맡게 됐다.

양 측은 금속노조 김용화 수석부위원장과 지부의 이용우 수석부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3시간 가까이 이견을 조율했으나 큰 진전을 이루지는 못했다.

다만 양측은 조합원과 회사 경영 등을 위해 교섭을 조속히 마무리하자는 데 공감하고 설 연휴 전 타결을 위해 교섭을 이어가기로 했다.

노사 양측은 현재 안고 있는 노사 쟁점인 법인분할, 임금인상, 징계자 등에 대한 차이점과 서로의 의견과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회사 법인분할 반대 파업과 투쟁 등에 지속 참여한 조합원 1400여 명 징계 문제 등 쟁점이 여전히 존재해서다.

법인분할 이후 불명확하게 승계되고 있는 단체협약을 명확히 하는 과정에서 조합원 범위 등을 두고 다툴 여지도 있다.

노조는 지난해 7월 대의원대회에서 조합원 범위를 과장급(기장급)으로 확대했으나 회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차후 교섭은 15일 오전 실무교섭, 16일 본교섭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현대중공업 노사, 임금협상 4년 연속 연내 타결 실패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 "디지털 시대 위한 기술과 혁신 필요"
현대중공업지주 "올해 매출액 46조6600억 원 전망"
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올해 매출액 9조2813억 원 전망"
현대중공업, 'ai' 활용해 선박시스템 고도화…연료비 절감 10%↑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