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에너지데일리] 최초 작성일 : 2014-01-14 09:53:25  |  수정일 : 2014-01-14 09:57:27.680 기사원문보기
[국제유가] 이란 핵 이행 방안 타결로 하락
13일 국제유가는 이란과 서방국가들의 핵 합의 이행 방안 타결, 미 증시 약세, 북해 Buzzard 유전 생산 차질 회복 전망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

14일 석유공사에 따르면 뉴욕상업거래소 텍사스산(WTI) 선물유가는 전일대비 배럴당 0.92달러 하락한 배럴당 91.80달러에 거래됐다.

런던석유거래소 북해산브랜트유(Brent) 선물유가는 전일대비 배럴당 0.50달러 하락한 배럴당 106.75달러에 마감됐다.

한편 두바이유(Dubai) 현물유가는 전일대비 배럴당 0.48달러 하락한 배럴당 103.51달러를 기록했다.

이같은 유가는 이란과 서방국가들의 핵 합의 이행 방안 타결 소식으로 유가가 하락했다.

이란과 주요 6개국(P5+1)은 2013년 11월 타결한'제네바 합의'에 근거해 구체적인 이란 핵 포기 이행조치 실행안에 합의하고 오는 20일부터 6개월 간 이를 시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양측은 지난해 11월24일 핵 폐기 프로그램에 관한 '초기 합의안'을 도출했지만 기술적 문제 등에 대한 이견으로 최근까지 합의안 이행이 지연됐다.

이번 합의로 이란은 신규 우라늄 농축 비율을 발전용량인 5% 이하로 낮추고, 20% 수준인 기존 농축우라늄 보유분은 희석하며, 새로운 핵 농축시설 추가 건설을 중단하는 등의 조치를 취한다.

주요 6개국(P5+1)은 단계적으로 약 총 70억 달러 규모의 각종 경제 제재를 해제한다

또한 미 증시 약세도 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미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전일대비 179.11p(1.09%) 하락한 1만6257.94를, S&P 500 지수는 전일대비 23.17p(1.26%) 하락한 1819.20을 기록했다.

특히 북해 Buzzard 유전 생산 차질 회복 전망도 유가 하락에 일조했다.

Buzzard 유전 운영회사인 Nexen사는 지난 10일에 발생했던 생산차질 문제가 수일 내로 해결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에너지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한수원 인사혁신 최초 채용방식 적용 '관심' [2014/01/13] 
·현대重그룹, "부정·비리, 일벌백계할 것" [2014/01/13] 
·풍력에너지 최신 기술 교류의 장 마련된다 [2014/01/13] 
·공공기관 녹색제품 구매담당관 4월 도입 [2014/01/13] 
·[인사]산업통상자원부 [2014/01/13]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