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3 16:26:23  |  수정일 : 2019-11-13 16:25:27.987 기사원문보기
삼성증권 “투자자가 꼽은 해외주식 유망국은 미국...종목은 월트디즈니”

[이투데이 고종민 기자]

국내 주식 투자자들이 내년 해외 배당주 투자에 높은 관심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 유망 국가로는 미국, 희망 종목은 월트디즈니를 꼽았다.

삼성증권은 2일 실시한 '해외주식 파이널 공개특강' 행사에 참여한 432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내년 해외 주식 유망 테마로 응답자의 47.7%가 배당주를 꼽았다고 13일 밝혔다. it와 소비재가 각각 37.3%, 7.9%로 뒤이었다.

김중한 삼성증권 책임연구위원은 “글로벌 선진시장 사례를 보면 저금리와 저성장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클수록 불확실성이 높은 자본이득보다 변동성이 적은 배당 투자 매력도가 부각됐다”며 “저금리가 장기화하면서 국내 투자자들도 이런 점에 관심이 높아진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투자 유망 국가 1위는 응답자의 52.1%를 차지한 미국이었다. 중국(25.2%), 동남아시아(13.2%), 유럽(5.7%)가 후순위에 위치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과거 25년 동안 연속으로 꾸준히 배당을 증가시킨 미국 기업들의 주가 흐름을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 이들 기업의 평균 주가 상승률은 202%에 달했다. 이는 s&p500지수를 지속해서 웃도는 모습이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미·중 무역 협상의 단계적 합의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투자자들이 미국 주식시장의 불확실성 감소에 무게를 뒀다”며 “위험 선호도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설명했다.

내년 투자 희망 종목은 16.2%의 지지를 받은 월트디즈니가 1위를 차지했다.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13.5%), 마이크로소프트(13.2%), 블리자드(5.9%), 알리바바(5.3%) 등도 손꼽혔다.

문준호 삼성증권 연구원은 “월트디즈니의 경우 12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ott)에 대한 기대와 오는 21일 국내 개봉 예정인 영화 '겨울왕국2'의 흥행 기대감 등이 합쳐진 것으로 보인다”며 “디즈니에 관한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관심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관련기사]
한온시스템, 고정비 증가로 실적 모멘텀 지연 ‘목표가↓’-삼성증권
덴티움, 원가율 상승ㆍ운전자본 부담 ‘목표가↓’-삼성증권
삼성증권, 네이버페이 투자통장 출시기념 이벤트
삼성증권, 3분기 영업익 1198억…전년比 29.77%↑
삼성증권, 3q 전체사업부 균형 성장…“해외주식·금융상품이 성장 견인”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