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0-16 16:54:06  |  수정일 : 2019-10-16 16:55:49.243 기사원문보기
골드만삭스 “한은, 내년 7월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 커”

[이투데이 고대영 기자]

골드만삭스는 16일 한국은행이 내년 7월 기준 금리를 추가 인하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권구훈 연구원은 “한국은행이 널리 예상된 바대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렸다”며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추가적인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금리 인하의 효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문구를 통해 느리고 점진적인 완화를 시사했다”고 말했다.

권 연구원은 “한은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아직 통화정책 여력이 남아있다는 말을 반복했다”며 “다만 한국경제가 단기적으로는 취약한 부분이 있지만 내년에는 소폭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를 견지하면서 발언의 전반적인 톤은 중립적이었다”고 평했다.

이어 “한국은행의 다음 기준금리 인하가 시간이 꽤 지난 뒤에 있을 것이라는 시각을 유지한다”며 “미중 무역분쟁이 계속 해결되지 않는다면 금리 인하 시점은 내년 7월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권 연구원은 “금통위원들 가운데 4명이 내년 4월에 퇴임할 예정이라는 점도 한은이 더욱 신중한 완화정책을 보일 가능성을 지지하는 요인일 수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상보] 한은 석달만에 기준금리 또 인하 ‘역대최저’
[1보] 한은 석달만에 기준금리 또 인하 ‘역대최저’
키움증권, 우리금융지주 신종자본증권 발행금리로 판매
기준금리 역대 최저치로 내렸지만… “부동산시장 영향 제한적”
[종합] ① 한은 석달만에 기준금리 또 인하, 다시 ‘역대최저’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