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5 19:06:17  |  수정일 : 2020-08-05 19:06:34.017 기사원문보기
청주서 우즈베키스탄인 6명 코로나19 확진
[이투데이 홍인석 기자] 충북 청주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 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청주시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우즈베키스탄인 6명 가운데 5명은 지난달 말 340여 명이 참석한 이슬람 종교행사에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 중에는 증평에서 14명, 진천에서 4명, 음성에서 3명의 외국인 노동자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외국인 노동자 1만 6000여 명이 있는 도내 중부지역 지자체들 역시 현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해당 자치단체는 무슬림 외국인 전수조사와 함께 외국인 고용 기업에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요청했다. 음성군과 진천군은 각각 금왕읍과 진천읍에 있는 이슬람 종교시설에 대해 운영을 중단하도록 했다.

[관련기사]
국내 연구진, 영장류 실험 통해 '코로나19' 혈관염증 유발 세계 최초 확인
코웨이, 2분기 영업이익 22.4%↑…“코로나에도 성장세 유지”
코로나 시대, 투자도 세대 차이...“나이 많을수록 금, 젊을수록 비트코인”
아시아증시, 미·중 고위급 회담 기대감에도 코로나19 확산에 ‘혼조’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