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3 16:43:45  |  수정일 : 2020-08-03 16:45:55.047 기사원문보기
'중부지방 집중호우' 여파로 평택 공장에 토사 덮쳐 3명 사망·1명 중상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3일 중부지방에 집중호우가 이어지는 가운데 경기도 평택 한 공장에 토사가 덮쳐 3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9분께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 한 반도체 장비 부품 제조공장에 건물 뒤편 야산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들이닥쳤다.

하지만 소방당국은 토사가 높게 쌓여 중장비 없이는 진입이 불가능해 출동한 지 한 시간여 만인 낮 12시 20분께가 돼서야 토사에 갇혀있던 4명을 구조했다.

이 중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옮겨진 3명은 숨졌고, 나머지 1명은 의식은 있지만 다발성 골절 등 중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은 혹시 매몰된 근로자들이 더 있을지 몰라서 추가 수색 작업에 나서고 있다.

한편, 평택에는 이날 반나절에만 131.5mm의 비가 쏟아지는 등 집중호우가 이어졌다.

[관련기사]
해양 매립 폐기물 '수저준설토사ㆍ조개껍질류' 등 한정
문 대통령, 2년 연속 휴가 취소…집중호우 피해 점검
[포토] '중부지방 집중호우, 올림픽대로 통제'
[포토] '집중호우로 흙탕물 흐르는 한강'
[포토] '집중호우로 올림픽대로 통제'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