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05 06:00:00  |  수정일 : 2020-07-05 06:01:16.723 기사원문보기
롯데 유통ㆍ식품 손잡았다… 롯데ON, 7일 '한시간배송 잠실' 서비스 런칭

[이투데이 박미선 기자]

롯데on이 7일부터 잠실지역에서 ‘한시간배송 잠실’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롯데on의 ‘한시간배송 잠실’ 서비스는 롯데리아의 배달을 활용해 상품을 배송한다. 먼저 잠실역 주변 2km 반경 범위에서 롯데grs의 상품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이후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롭스 상품 등으로 서비스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시간배송 잠실’ 서비스는 롯데 유통사와 식품사가 협업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통합 배송 서비스다. 단순히 식품사의 상품을 롯데on에서 판매하는 단계를 넘어 배송 서비스를 공유하는데 의미가 있다.

롯데on은 이번 잠실지역 시범 운영을 통해 식품 계열사의 매장을 롯데on 배송 거점센터로 활용할 수 있는 지 여부를 실험한다.

먼저 롯데on은 ‘한시간배송 잠실’ 서비스의 통합 배송을 위해 롯데리아 롯데백화점 잠실광장점(잠실역 지하에 위치)을 거점센터로 활용한다.

고객이 주문한 여러 상품은 거점센터인 롯데리아 롯데백화점 잠실광장점에 모이고, 거점센터에서 상품을 하나로 포장해 라이더를 통해 고객에게 배송한다.

7월 한 달 간은 롯데grs 상품에 한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만 8월부터는 ‘한시간배송 잠실’ 서비스 대상 품목을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롭스 등 유통사의 400여 개 상품까지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한시간배송 잠실’ 서비스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이용 가능하다. 1만2000원 이상 주문 시 무료 배송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직접 수령을 원하는 고객은 주문 후 30분 내 픽업이 가능한 지정 매장에서 픽업할 수도 있다.

최희관 롯데e커머스 o4o 부문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한시간배송 잠실’ 서비스는 테스트를 거쳐, 향후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한 개방형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관점에서 고객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기획하고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오늘의 증시] 대림제지ㆍ텔콘rf제약ㆍ롯데쇼핑 등
‘유료회원제 폐지’ 롯데 빅마켓, 새 출발 성공할까
롯데쇼핑, ‘빠른배송’으로 유통왕좌 지킨다...마트 이어 백화점도 ‘바로배송’
롯데쇼핑, "집 근처 '스마트 오피스'에서 일하세요"…거점 오피스 도입
“사무실 꼭 필요한가요?” '거점오피스' 도입 기업 속속 등장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