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18 13:54:59  |  수정일 : 2020-02-18 13:58:13.310 기사원문보기
서울 관악구서 30대 남성 '코로나19' 의심증상으로 사망…관계당국 "역학조사 중"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서울 관악구에서 30대 남성이 '코로나19' 의심증상으로 사망해 관계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18일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분께 서울 관악구에서 30대 남성 a 씨가 의식과 호흡이 없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소방당국 등이 출동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오전 10시 30분께 사망했다.

a 씨는 폐에서 출혈 흔적이 발견됐고, 폐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 씨는 지난달 3일간 중국 하이난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당국은 a 씨가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확인 중이다.

앞서 13일 경기도 수원시에서도 중국 여행을 다녀온 중국동포 b(41) 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해 '코로나19'로 인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으나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
차량용 공기청정기 성능 부풀려 광고한 판매업체 무더기 적발
서울시, 코로나19 극복 위해 상반기 22조 푼다…공공일자리 2700개 창출
[포토] 이인영 원내대표 '코로나19 반드시 퇴치'
코로나19로 중국 자본재 생산 차질 생기면 한국이 두 번째로 큰 타격
대구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이동경로는?…'새로난한방병원→수성구 보건소→신천지대구교회→대구의료원'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