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9-21 14:27:06  |  수정일 : 2019-09-21 14:31:22.570 기사원문보기
문준용 "대통령 아버지 찬스없어"…특허 의혹에 "근거 대라"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야당이 제기한 특혜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문준용 씨는 21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자유한국당이 자신을 향해 특혜 의혹을 반박했다.

문 씨는 이날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을 지목하며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 말라"며 "더이상 허위 사실을 퍼뜨리지 말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며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희경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의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해온 데 아버지 찬스가 있지 않았는지 궁금하다"며 특혜 의혹을 거론했다.

전 대변인은 "해외로 이주한 대통령의 딸도 궁금하다. 국민 세금으로 경호하는 대통령의 가족 문제"라며 문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문제를 거론했다.

문씨는 이에 대해서도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한국당에 무분별하게 유출하다가 징계를 받았다"며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 게 이해가 안 가는가. 그게 잘한 짓이라는 게 공식 입장이냐"고 반문했다.

앞서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지난 6월 문 대통령 손자의 학적변동서류를 토대로 문 대통령 딸의 외국 이주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문 대통령 손자의 학적변동서류를 제출한 학교 관계자에게 주의·경고 처분을 내렸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 "아프리카돼지열병 초기 확산 않게 철저한 차단·관리하라”
문재인 대통령 “콘텐츠 경제 살리는 중요한 산업…1조+α 추가 지원”
문재인 대통령 "공정한 언론이 사회 구성원 신뢰 높일 것”
문재인 대통령, 사우디 왕세자와 통화 "사우디 대공방어체제 구축 협의"
문재인 대통령, 27일 불가리아 총리와 정상회담…경제협력 강화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