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16 10:17:31  |  수정일 : 2019-07-16 10:17:08.130 기사원문보기
코레일,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 도서 칸 2량 확대

[이투데이 세종=곽도흔 기자]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가 2량으로 확대된다.

코레일은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의 도서가 비치된 칸을 2량으로 늘리고 내외부 디자인을 새롭게 단장했다고 16일 밝혔다.

더 많은 이용객이 쉽게 책을 읽을 수 있게 기존 1량에만 비치된 도서를 1호차와 8호차로 나눠 비치하고 열차 내외부는 ‘책으로 떠나는 한반도 평화여행’이라는 주제로 백두산, 제주도 등 남북의 대표 명소와 남북대륙철도 노선 등 그림을 입혔다.

또 증가현실(ar) 기술을 활용해 움직이는 그림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손기정ㆍ나혜석 등 열차를 타고 세계를 여행했던 역사 속 인물의 이야기를 소개하는 도서와 그림을 배치했다.

독서바람열차는 코레일이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해 파주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2016년 1월부터 운행하고 있으며 도서 500권과 전자책, 문학자판기가 비치돼 있다.

독서바람열차는 연중 1일 3회(주말 4회) 문산역에서 용문역까지 왕복 운행한다.

[관련기사]
소송전에 휩싸인 서울역 북부 개발사업
외국관광객, 철도와 관광택시로 춘천 3시간 즐기는 상품 나왔다
15일부터 철도 사고ㆍ고장 신고전화도 ‘국민콜 110’으로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