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0 16:30:00  |  수정일 : 2019-12-10 16:28:31.447 기사원문보기
중기중앙회, ‘제3차 전통제조업위원회’서 전통제조업 경쟁력 강화 모색

[이투데이 이지민 기자]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가 제3차 전통제조업위원회를 열고, 전통제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논의를 했다.

10일 중기중앙회는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3차 전통제조업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중소기업중앙회가 전자, 기계, 섬유, 금속부품 등 전통제조업종의 경쟁력 강화, 현장애로 발굴 및 정책적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위원회다. 업종별 협동조합 이사장 34명으로 구성돼 있다.

발제자로 나선 노세리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원은 중소제조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일터혁신을 주제로 일터혁신의 필요성, 사례, 방법 등 연구 내용을 공유했다. 노 연구원은 최저임금, 초과근로시간 규제 등으로 인한 중소기업의 경영애로를 극복하기 위해 노동생산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으며, 청년구인난, 공장 스마트화를 위해서라도 일터혁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김현규 노사발전재단 팀장은 인적자원관리, 인적자원개발, 근로시간단축 등 재단의 일터혁신 컨설팅 지원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또, 일터혁신을 통해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확보할 필요성에 대해 주장했다.

정한성 전통제조업위원회 공동위원장(한국파스너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전통제조업의 중요도에 비해 현재 정부와 젊은 인재들의 관심도가 낮다”며 “위원회에서 대책을 마련해 방안을 모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종합] 손경식 회장 “노사문제로 해외 떠나는 기업, 방치해선 안 돼”
[이재형의 통계로 경제읽기] 제조업에 대한 새로운 인식
성윤모 산업장관 “내년 20개 핵심품목 공급 안정화 조기 달성”
제조업 위기, '디지털 전환'에서 길 찾는 대기업
'고용 안전망 강화'에 구직급여 7조 돌파…올해 8조 넘을 듯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