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울파이낸스] 최초 작성일 : 2013-03-27 14:52:51  |  수정일 : 2013-03-27 14:56:58.653
이유일 쌍용차 대표 "올해 판매목표 14만9300대"
[서울파이낸스 정초원기자] 쌍용자동차가 올해 자동차 판매목표를 전년대비 23% 늘어난 14만9300대로 잡았다.

이유일 쌍용차 대표이사는 27일 경기도 평택 칠괴동 쌍용차 미래동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국내 시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개념 도입을 통해 점유율을 확대하겠다"며 이같은 판매 목표를 밝혔다.

이 대표는 "러시아 물량 확대와 렉스턴 w의 인도 판매 확대, 중남미·아프리카·아시아 등 신규 시장을 창출해 글로벌 판매를 늘릴 것"이라며 "현재 출고 적체 현상을 보이는 주력 차종의 물량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생산능력을 확충하는 등 총력 생산 지원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올해 초 노사 합의에 의해 무급휴직자들을 다시 복직시킨 것도 생산 물량확대를 위한 방안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쌍용차는 마힌드라그룹을 대상으로 8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방안이 승인됨에 따라 소형 suv 신차 개발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대표는 "지난 몇 년간이 회사 정상화를 위한 틀을 갖추는 시기였다면, 올해부터는 재도약 준비를 본격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는 이사회 이사 임기에 관한 정관 일부를 변경하는 안건을 비롯해 재무제표 승인, 이사 보수 한도 등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이사 임기는 기존 2년에서 '취임 후 3년 내의 최종 결산기에 관한 정기주주총회 종결 시'까지로 바뀌었다.이사 보수 한도는 지난해에 이어 10억원을 유지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서울파이낸스>

정초원 기자 기자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