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위기관리경영] 최초 작성일 : 2013-03-04 10:30:40  |  수정일 : 2013-03-04 12:13:33.413
[위기관리경영]울산시, 2013년 악취저감 종합대책은
[위기관리경영-강혜원 기자]



울산시는 하절기 전·후 간헐적으로 발생하는 공업단지 악취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2013년 악취저감 종합대책’을 수립,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울산지역 악취배출시설은 악취배출업소 412개, 휘발성유기화합물(VOC)배출 사업장 194개 등 총 606개소이다.

울산시는 지난 2005년 3월 17일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온산국가산업단지 등에 대해 전국 최초로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 고시하여 다른 지역보다 2배 강화된 엄격한 배출허용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2013년 악취저감 종합대책’은 ‘건강하고 쾌적한 삶의 질 조성’을 ‘비전’으로 3대 분야 9개 역점과제로 짜였다.

울산시는 ‘악취 배출원(사업장) 체계적 관리’를 위해 지도·점검 강화, 악취 무인 포집기를 통한 ‘악취 실시간 감시 시스템’ 확대 구축, 악취 배출 사업장 맞춤형 기술지원 등의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또한 ‘기업체 자율적 악취저감 분위기 조성’을 위해 ‘자발적 환경관리 협약’ 추진(5년간 대기오염물질 15% 저감), ‘조선업 VOC 저감 자발적 환경협약(5년간 대기오염물질 14% 저감), ‘기업체 악취저감 교육, 대책회의’ 개최, 악취유발 사업장 정기보수 일정 분산시행(하절기 → 저온기)등의 사업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악취발생 예방을 위한 취약지역 관리 강화’와 관련, 악취종합상황실 설치운영, 상습 감지지역 기업체 자율 환경 순찰반 운영, 악취관리지역 정기실태 조사(분기 1회) 등의 사업이 추진된다.

특히 울산시는 악취 배출허용기준 강화, 배출부과금 부과 징수제도 신설, 개선명령 및 사용 중지 명령 불이행 시 악취 대상 시설의 폐쇄명령 추가 등 ‘악취방지법 개정’을 환경부와 협의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지역 악취 발생 업소들 대부분이 해안을 중심으로 입주하고 있어 여름이면 덥고 습한 기상여건에 따라 악취 피해를 줄 우려가 있다.”면서 “악취저감 종합대책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2012년 한 해 악취배출업소 지도점검 232개사, 악취시료채취 및 오염도 조사 287개소를 실시하여 26개사에 대해 위반사항을 적발, 개선명령 등의 조치를 했다.

또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악취다량배출업소 56개사에 대하여 정밀기술진단을 실시하여 총 812건, 3264억 원의 시설개선 투자를 이끌어 냈다.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강혜원 기자(marketing@di-focus.com)>


 


재난안전 공공 민간 기업의 위기관리 전문인터넷신문 위기관리경영(www.bcperm.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