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4-01 03:19:53  |  수정일 : 2020-04-01 03:16:50.787 기사원문보기
환경부, 1,220억 원 투입→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
(세종=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환경부는 "통합ㆍ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 대상으로 전국에 6곳을 선정하고, 앞으로 3~5년간 국고 약 1,220억 원을 투입해 단기간에 맑은 물로 개선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원 대상 오염하천 6곳은 한강수계 이천 죽당천, 홍천 양덕원천, 안성천 수계 평택 통복천, 낙동강수계 부산 괴정천, 금강수계 천안 승천천, 증평 보강천이다.

특히 이들 6곳의 하천은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이 2~17mg/L, 총인(TP)이 0.09~0.49mg/L로 수질상태가 좋지 않은 편이다.

환경부는 이들 하천에 대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3~5년간 하수도시설 신ㆍ증설, 생태습지 조성 등의 비점오염 저감사업,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 등 약 22개 사업에 대해 국비 약 1,220억 원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박미자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통합ㆍ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 대상으로 매년 5~10곳을 선정해 지역의 중ㆍ소하천을 맑은 하천으로 되돌리고 주민들에게는 쾌적한 친수여가공간을 더 많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비디오스타, 춘자가 나타났다? [2020/03/31] 
·엠바고 뜻은? 아직 발표 안됐는데... [2020/03/31] 
·송혜교 기증, 비용은 전액 부담? [2020/03/31] 
·여수시청 홈페이지 보니... '여수 코로나 확진자 공개' [2020/03/31] 
·붐 임대료, 코로나 고통 함께 하고자.. [2020/03/31]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