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08-07-14 15:16:00  |  수정일 : 2008-07-14 16:42:02.477
日정부 독도영유권 명기 방침에 대한 독도 현지 규탄대회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7월 14일 도의회의장, 도 교육감 등 주요인사 들과 함께 독도를 방문하여, 일본 정부가 중학교 사회교과의 신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명기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성명을 발표하고, 지난 5월 방침이 전해진 후 일본의 양식있는 자세를 기대했으나 결국 역사의 진실을 호도하고 왜곡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말하고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영토주권에 대한 침략행위로서 개탄스러움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김지사는 성명서에서 독도는 유구한 세월동안 한결같이 우리의 생활터전이었으며 우리 조상들의 얼이 서려있는 엄연한 우리의 영토임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이 같은 도발을 행하는 것은 한일관계의 마지막 신뢰까지도 무너뜨리는 몰지각한 행위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였다.

아울러 김지사는 이러한 역사왜곡 행위가 한일양국의 과거사 청산과 올바른 미래관계를 형성하는 데에도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하고 앞으로 독도를 관할하고 지키는 지방정부로서 지난 2006. 8.25 『독도수호 경상북도 신구상』을 더욱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정부에 대해서도 일본의 독도 침탈행위에 단호하게 대처해 줄 것을 주문하였다.

김지사는 이날 또한 대정부 건의사업을 발표하고 독도 경비대 및 주민을 격려하였다.

대정부 건의사업에는 부유식 방파제 설치, 수도권 독도홍보관 조기건립, 안용복장군 기념관 및 동상 건립, 독도 현지사무실 설치, 어업인 대피소 확장·리모델링, 울릉 경비행장 건설 등 기 추진·건의중인 사업과, 독도 해양 무인관측타워 설치, 독도사랑 체험장 숙소 건립 등 새로운 사업도 포함되어 있는데 이러한 사업의 추진을 위해 대폭적인 예산지원과 사업의 확대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 경상북도는 정부의『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기본계획』을 근간으로 독도 실효적 지배강화를 위한 정주기반 조성, 지방외교 등을 통한 독도의 지속적인 홍보, 독도에 대한 연구·학술사업, 울릉도 개발과 연계한 독도관광객 확대 등을 통해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을 분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출처:경상북도청 www.gyeongbuk.go.kr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 배포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