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3-06-26 16:42:01  |  수정일 : 2013-06-26 16:59:49.453 기사원문보기
'난중일기' 세계기록유산 등재
▲ ▲ 아산 현충사가 충무공 이순신의 난중일기 원본
(아산=국제뉴스) 충무공 이순신이 임진왜란 때 기록한 '난중일기'(국보 76호)와 '새마을운동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Memory of the World)'으로 등재됐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IAC)는 지난 18일 광주에서 회의를 열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날 회의에서 IAC는 난중일기에 대해 "개인의 일기 형식 기록이지만 전쟁 기간에 해군의 최고지휘관이 직접 매일매일의 전투 상황과 개인적 소회를 현장감 있게 다루었다"며 "이는 역사적으로나 세계사적으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기록물"이라고 평가했다.

'난중일기'는 이순신이 임진왜란이 발발한 1592년 1월 이후부터 1598년 11월, 노량해전에서 전사하기 직전까지 7년 동안의 기간을 기록한 일기로, ▲임진일기 ▲계사일기 ▲갑오일기 ▲병신일기 ▲정유일기 ▲무술일기 등의 친필본 7책으로 구성됐다.

'새마을운동기록물'에 대해는 "새마을운동은 대한민국이 세계 10대 경제대국이 되는데 초석이 됐고, 이 경험은 인류사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빈곤퇴치를 위해 노력하는 개발도상국가에게 매우 귀중한 자원"이라고 말했다.

'새마을운동기록물'은 새마을운동(1970~79년)에 관한 정부와 민간 문서에 대한 사진과 영상물 등 2만 2000여건의 기록물로 구성된다.

한편, 한국은 이번 등재로 훈민정음을 필두로 조선왕조실록, 직지심체요절, 승정원일기, 조선왕조의궤, 해인사 대장경판 및 제경판, 동의보감, 일성록, 5ㆍ18 민주화운동 기록물에 이어 모두 11건에 이르는 세계기록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전혜빈 음주셀카, "오늘 같은 날... 시원하게 캬아" [2013/06/25] 
·거제시 전지역, "주야간 불법주차장으로 둔갑" [2013/06/25] 
·청원군, 청원생명 낭성복분자 본격 출하 [2013/06/25] 
·보은군 前 부군수, 인재 육성 위해 장학금 기탁 [2013/06/25] 
·포천시, 소비자식품위생 감시원 '먹거리' 점검 [2013/06/25] 

 



[광고]
loading...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