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코리아재팬타임즈] 최초 작성일 : 2013-02-22 15:29:16  |  수정일 : 2013-02-22 15:41:05.887 기사원문보기
티아라 효민, 일본 영화 ‘징크스’ 촬영장에서 투잡 역할


 
[KJtimes=유병철 기자] 티아라 효민이 일본영화 ‘징크스’의 촬영장 소식을 전했다.
 
효민은 촬영장 모니터 속에 자신의 모습을 캡쳐해서 공개하며 "열심히 영화를 찍고 있는데 예쁘게 잘 나오나요?"라며 촬영장 소식을 전했다.
 
효민은 “일본영화 ‘징크스’ 촬영장에는 200명이 넘는 스텝이 배우들과 함께 고생하고 있는데 한국말과 한국음식, 한국음악 등 제가 출연했던 계백을 비롯한 한국 드라마와 한국문화를 많이 알리고 전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효민은 극중에서 한국 유학생인 지호 역을 맡았고 ‘너에게 닿기를’ 등으로 잘 알려진 쿠마자와 나오토 감독의 오리지널 러브스토리가 담긴 작품이다.
 
효민은 일본에서 첫 연기도전을 하고 있지만 쿠마자와 나오토 감독과 함께 연기하는 일본 배우들로부터 연기력을 높이 평가 받고 있다.
 
효민은 차세대 실력파 배우 시리즈 쿠루미와 야마자키 켄토와 함께 ‘징크스’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고 올 가을 한국, 일본, 홍콩, 싱가폴, 대만등 아시아에 동시개봉 된다.
 
효민을 제외한 티아라의 멤버들은 현재 일본 싱글앨범 ‘바니스타’ 활동을 위해 일본으로 출국, 한달간 일본 15개 지역을 순회하며 프로모션을 펼치고 있다.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