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1-22 11:39:14  |  수정일 : 2020-01-22 11:37:14.350 기사원문보기
손학규 "이념이 죽어야 대한민국이 산다"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이념에 얽매인 거대 양당을 거부하고 새로운 중도ㆍ실용ㆍ개혁 정치세력의 출현을 염원하는 국민적 여망이 바른미래당으로 모일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우리 정치에 이념의 프레임을 걷어내야 대한민국이 산다"고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국민 10명 중 9명이 한국 사회의 가장 큰 갈등 원인으로 진보와 보수의 갈등을 꼽았다는 최근 여론 조사결과도 있다며 극단적 이념 정치의 종식이 우리 정치의 시대적 과제가 됐다"고 이같이 말했다.

손학규 대표는 "당도 새해를 맞아 백드롭을 교체했는데 '이념은 죽었다'라는 말이 조금 세게 느껴질수도 있겠지만 그만틈 지금까지 '좌와우', '보수와 진보'라는 이념에 매몰되어 민생과 경제를 등한시해온 정치권이 각성하고 반성해야 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 줬으면 한다"고 백드롭 교체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그동안 갖은 모욕을 견디며 바른미래당을 지킨 이유도, 중도 실용주의 개혁정당의 존재를 지켜내어 극한 대립의 이념적 정치 구조를 바꾸기 위함이였다"고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이제 이념에 얽매인 거대 양당을 거부하고 새로운 중도ㆍ실용ㆍ개혁 정치세력의 출현을 염원하는 국민적 여망이 바른미래당으로 모일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은 다시 일어서서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받글어 국가의 미래를 추구하고 국민의 안녕을 찾는 실용주의 개혁 정치를 앞장서서 펼쳐나가겠다"고 국민적 관심을 당부했다.

손학규 대표는 안보문제와 관련 "어제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주용철 북한 제네바대표부 참사관이 '미국의 대북제재가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있을 수 없다'고 말했는데 같은 날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 추진 계획안을 의결해 무언가 잘 맞지 않는 느낌이 들고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과속'이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최근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북한 개별관광 문제도 마찬가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개별관광을 처음 제안한 이래, 북한은 일주일이 넘도록 어떤 대응도 보이고 있지 않는데 어제 통일부는 북한 개별관광에 대한 세 가지 시나리오를 발표하며 그중에서 중국 등 제3국 여행사의 북한 관광상품을 이용하는 방식을 가장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손학규 대표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고민은 전혀 없이,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따라 허겁지겁 대책을 내놓는 정부의 행태가 한심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손학규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 과속에 대해 "미 국무부 관계자는 '미국은 비핵화의 진전과 남북 협력이 보폭을 맞춰서 진행되도록 동맹국과의 조율을 지지한다'고 밝힌 것은 남북협력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한ㆍ미 공조 체제하에서 진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김병관 의원, 분당판교 교통문제 해결 위해 박원순 서울시장과 손잡았다 [2020/01/21] 
·남부발전, 2020년 발전설비 고장정지 제로 달성 다짐 [2020/01/21] 
·조승래, "21대 국회 일할 수 있는 '개혁국회' 만들어 달라" [2020/01/21] 
·성남 중원구는 힘있는 후보!, 확실히 이길 수 있는 후보!,능력있는 후보! 윤영찬 후보가 나서야합니다. [2020/01/21] 
·'에너지전환 선도도시' 당진, GS그룹과 업무협약 체결 [2020/01/21]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