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5-22 17:44:58  |  수정일 : 2020-05-22 17:46:34.020 기사원문보기
익산시, 관광 활성화로 코로나19 극복한다

(익산=국제뉴스)장운합기자=익산시가 관광산업 활성화 정책을 강화하는 등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한 다양한 극복 정책을 추진한다.

사진출처=익산시청 제공[사진-완궁보석테마 관광지 조성 조감도]
사진출처=익산시청 제공[사진-완궁보석테마 관광지 조성 조감도]

시는 세계문화유산이 있는 동부권 지역을 중심으로 기반시설 조성을 통해 관광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등 포스트코로나 정책으로 추진한 우선 미륵사지 관광지 조성 공사는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전체 6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올해는 국비 23억을 추가 확보하고, 연말까지 사업을 마무리해 국립익산박물관을 연계하여 관광 활성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현재 전통문화체험관과 관광안내소 등은 6월 준공을 앞두고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며 주차장과 광장, 녹지공원 등은 올해 안에 완공된다.

세계유산과 백제왕도 핵심유적을 한 곳에서 살펴볼 수 있는 세계유산 탐방거점센터 건립사업도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총 사업비 215억이 투입될 이번 사업은 올해 국비 확보로 첫 발을 내딛게 됐다. 현재 공유재산 심의와 토지보상 등 각종 행정절차가 추진되고 있으며 하반기에는 탐방센터 건립과 부지조성에 대한 설계공모를 진행할 계획이다.

센터에는 백제유적 종합안내관과 문화재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을 교육하고 체험할 수 있는 역사관, 전망대, 교육장, 주민참여공간, 가상체험관과 함께 방문객 편익 증진을 위해 유적 간 연계 환승시설 등이 들어서고, 인근에 위치한 왕궁보석테마 대표 관광지 일원에도 기반시설이 새롭게 조성되고 있다.

전북도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이번 사업은 기존에 조성된 공룡테마공원과 연계해 체험형 관광시설을 건립하기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이곳에는 오는 2024년까지 연차별로 가족단위 관람객이 모험을 즐길 수 있는 주제별 코스체험 복합놀이시설 등이 순차적으로 건립된다.

보석어드벤쳐와 하늘자전거길 등 다양한 주제로 나눠 체험할 수 있도록 조성되며 기존 노후 시설 정비와 관람객을 위한 편의시설을 확충해 자연 속에서 즐길 수 있는 문화체험 공간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를 토대로 익산시는 세계유산과 왕궁보석테마 대표 관광지를 연계한 관광활성화로 500만 관광객이 찾는 명품도시 조성에 속도를 높인다. 시의 관광정책 강화는 코로나19로 얼어붙은 관광지에 활력을 불어넣는 동시에 관광산업 활성화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정헌율 시장
사진=정헌율 시장

정헌율 시장은"금마와 왕궁지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관광 기반시설이 조성되고 있다"며"완공되면 포스트코로나를 대비한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환경부-수공, 2019 국제 가뭄포럼 [2019/05/23] 
·한국감정원, 중소감정평가법인과 상생경영 확대 [2019/05/23] 
·중소기업계, 인력정책 패러다임 전환 토론회 [2019/05/23] 
·향수 '용감한 정신' 런칭 행사 참석한 네이마르 [2019/05/23] 
·네이마르의 향수 '용감한 정신' [2019/05/2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