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1-25 07:35:36  |  수정일 : 2020-01-25 07:37:23.670 기사원문보기
서울시, '고충민원 직접검토 시스템'→3348건 민원처리
(서울=국제뉴스) 김양희 기자 = 서울시가 "지난해 하루 평균 14.1건에 이르는 총 3348건의 고충민원을 전문적으로 검토, 처리했다"고 밝혔다.

이중 817건은 위원회가 전담해 직접 현장조사, 직권감사, 중재 같은 모든 방법을 동원해 종결 단계까지 책임지고 원스톱 처리했다. 사업부서 차원에서 해결이 어렵거나 고질적인 고충민원들이다.

시민 입장에서 제도적, 업무처리상 개선이 필요한 102건도 발굴해 시민권익 향상에 기여했다. 고충민원 조사에서 발견된 개선사항을 시와 소속기관, 자치구 등에 시정개선 권고(35건)하거나 의견 표명(46건) 등을 처리했다.

지난해 제도나 업무처리 개선을 이끈 주요 사례는 ▲정기검사 장기 미수검 차량 과태료 부과기준 개선 ▲어린이보호구역 내 버스 회차지 이전 ▲노란우산공제 가입 장려금 신청기준 개선 등이다.

아울러, 위원회는 전년 초 '고충민원 직접검토 시스템'을 새롭게 도입하고 고충민원만을 전담하는 팀을 신설해 민원 처리의 전문성객관성을 높였다.

응답소(120)에서 분류해주는 고충민원을 전달받아 처리하는 방식에서 매일매일 전문적인 검토회의를 열어 일반민원을 제외한 나머지 모든 민원에 대한 처리방향을 직접 결정하는 시스템으로 전환했다.

한편, 위원회는 고충민원 처리와 별도로 전년 '민원배심제'를 통해 4건의 고충민원을 해결했다. 3건은 민원인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이고, 1건은 전부 반영해 해당 기관부서에 권고 조치했다.

박근용 시 시민감사옴부즈만위원회 위원장은 "1000만 시민이 일상생활 속에서 느끼는 크고 작은 고충민원을 시민의 입장에서 시민의 눈으로 살피고 해결하는 고충민원 해결사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시흥서 코로나 유증상자 격리...경기도 부지사 주재 긴급회의 [2020/01/24] 
·‘사바하’ 진짜 미륵과 그것의 실체는? '처음부터 미륵이었나?' [2020/01/24] 
·문주란 나이 일흔, 결혼 안 한 이유는? "나름의 고독과 외로움이..." [2020/01/24] 
·정동진 썬크루즈호텔, 럭셔리한 크루즈가 땅 위에... '정말 특별한 호텔' [2020/01/24] 
·'규제 샌드박스' 제도 내실화…갈등은 부처별 조정위서 해소 [2020/01/2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