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3-26 03:38:17  |  수정일 : 2019-03-26 03:39:01.057 기사원문보기
경주원전대책委 "정부, 원전·방폐장 관련…약속지켜라"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는 25일 청와대, 국회, 산업통상부를 직접 항의 방문해 '정부의 원전ㆍ방폐장 관련 약속이행 촉구 건의서'를 전달했다.

▲ (사진제공=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 청와대 앞에서 정부의 원전ㆍ방폐장 관련 약속이행 촉구 건의문을 전달하고 조속한 약속 이행을 촉구하고 있는 대책위
이날 대책위는 건의서에서 "경주시민은 지난 40년 간 원자력발전소로 인한 공포속에서도 국가 에너지 안보와 경제 발전에 기여해 왔으나 역대 정부마다 시민들과 약속한 사항을 지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2005년 주민 찬성률 89.5%로 중ㆍ저준위 방사성폐기물처분시설(방폐장) 건설까지 수용하며 국가 정책에 적극 부응했지만 방폐장을 유치한 후 13년이 지났지만 유치지역지원사업(55개 사업ㆍ3조5000억)은 고작 60%의 이행률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또한 대책위는 "2015년 30년의 설계수명이 다해 발전을 멈춘 월성 1호기의 안전성이 우려되었지만 '안전하다'는 정부의 말을 믿고 10년 간 연장 가동을 받아들였지만 정부는 에너지 정책전환으로 주민들과 아무런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월성 1호기를 조기 폐쇄해 시민들은 '원자력산업의 희생양'으로 만든 정부에 분노와 슬픔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정부가 2016년까지 사용후핵연료를 경주가 아닌 다른 지역에 임시저장시설을 옮기겠다고 약속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했다.

또한 대책위는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 재검토와 폐쇄를 결정할 경우 지역의 경제적 피해에 대한 지원 대책 수립과 사용후핵연료의 정책 공론화에서 경주를 다른 지역과 분리해 검토를 주장했다.

특히 대책위는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포항 중앙상가 유세에서 약속한 원자력연구기관 등 국책기관을 반드시 설립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책위는 "방폐물 드럼의 방사능 데이터 오류 사태로 지역 농수산물 판매량 급감과 관광객 감소로 지역경제가 위축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방폐물 반입에 따른 '방폐물에 대한 검증 연구 시스템 도입'을 적극 추진하고 '방폐장 유치 때 약속한 한수원 6개 협력업체(두산중공업ㆍ한국정수ㆍ한전기공ㆍ코센ㆍ한전KDNㆍ한전전력기술)와 3개 공공기관(원자력교육원ㆍ방사선보건연구원 분원ㆍ방사선 활용 실증단지)의 이전 약속을 적극 실행하라"고 촉구했다.

남홍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원장은 "정부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관련 대책을 수립하지 않을 시 26만 경주시민과 함께 단체 행동도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응답하라 1997’, 서인국·정은지 ‘서로 불신한 이유’ [2019/03/25] 
·양수경, 여전히 청순한 그녀... [2019/03/25] 
·인천 콩고물꽈배기 ‘베이커리율교’, 어떤 비법 숨겨있나 [2019/03/25] 
·[속보] 포항 Y중학교 3학년 남학생, 5층 교실에서 투신 '위독' [2019/03/25] 
·지창욱 해명, '그 사진은...' [2019/03/2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