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10 16:00:09  |  수정일 : 2020-07-10 16:02:35.560 기사원문보기
윤일상, 박원순 시장 사망 애도 "시민의 한 사람으로 고마웠다"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작곡가 윤일상이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윤일상은 10일 "박원순 시장님이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너무 참담하고 아픈 마음에 정말 어찌할 바를 모르겠어요. 가장 가까이에서 시민들을 지켜주고 있다고 느끼게 해준 내 생애 최초의 서울시장님이셨기에 이 침통한 현실을 더욱더 받아들이기 힘듭니다"라며 "시장님, 시민의 한 사람으로 그동안 정말 고마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추모했다.

앞서 박 서울시장은 10일 오전 0시 1분께 서울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원순 시장은 9일 오전 10시 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서울시장 공관을 나선 뒤, 9분 뒤엔 와룡공원 주변 cctv에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됐다. cctv 속 박 시장은 검은색 복장에 검은 배낭을 멘 채, 어디론가 향하는 모습이다.

이날 오후 5시 17분 박 시장의 딸은 112에 직접 전화를 걸어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연락이 두절됐다'라는 취지로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종합] 시민운동가에서 대권 잠룡까지…박원순 64년 인생사
박원순 시장 장례 5일장으로 치러져…13일 발인 예정
박원순 시장 극단적 선택, 서울·부산 내년 4월 보궐선거 시행
박원순 서울시장 10년…시정 성과와 과제
박원순 시장 조문행렬…침통한 표정 속 ‘묵묵부답’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