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9-23 18:10:13  |  수정일 : 2019-09-23 18:14:50.587 기사원문보기
현대차그룹 美 앱티브와 자율주행 합작사 설립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자율주행 분야 세계적 기술을 보유한 미국 앱티브(aptiv)社와 공동으로 미국 현지에 합작법인(조인트벤처, jv)를 설립한다.

23일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의 미국 자율주행 전문기업 앱티브와 총가치 40억 달러 규모의 조인트벤처(jv·합작법인)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두 회사의 지분 규모는 각각 50%다.

현대차그룹과 앱티브의 자율주행 기술 전문 jv 설립은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주도하고 인간중심에 기반하는 완벽한 ‘이동의 자유(freedom in mobility)’를 실현해 고객가치를 높이겠다는 공동의 목표에 따른 것이다.

신설 합작법인은 2022년까지 완성차 업체 및 로보택시 사업자 등에 공급할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을 완료하고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차는? 현대차 '포터'…현대ㆍ기아 양강 구도
미국 연비 규제 소송…현대ㆍ기아차 영향은?
기아차, 내수 판매 회복 전망 ‘목표가↑’-신한금융
현대차그룹, 중국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크래들 베이징’ 개소
현대차 '찾아가는 반려견 헌혈카' 캠페인…"안전한 반려견 헌혈 도와요"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