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4-09 05:00:42  |  수정일 : 2020-04-09 05:04:24.123 기사원문보기
[기자수첩] 급여 반납한 금감원, 선결제 캠페인은 어떠세요?

[이투데이 서지연 기자]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있다. 항시 시끌시끌하게 붐비던 여의도 상권도 마찬가지다. 하루 전 예약도 어려웠던 여의도 맛집이 점심시간이 됐는데도 휑하고, 직장인들로 붐볐던 저녁거리는 한산하다.

최근 금융감독원 임원회의에서는 '선결제 캠페인'을 하자는 아이디어가 나왔다. 선결제 캠페인은 지역 소상공인 업체에 선결제를 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캠페인이다. 어차피 부서 회식비 등 사내 업무추진 비용이 할당되는데, 회식을 못하고 있으니 효율적으로 써보자는 의도다. 다만 임원회의에서는 다른 중요한 사안에 밀려 제대로 논의되지 못한채 흐지부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고 금감원이 코로나19에 뒷짐만 지고 있던 건 아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 금감원 주요 임원 9명은 4개월간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중소기업·자영업자와 고통을 함께 나누고, 모든 국민과 함께 코로나19의 조속한 극복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임원들의 자발적인 결정으로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금감원은 임원들이 반납한 급여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보탤 예정이라고만 밝혔다.

인당으로 따져보면 1200만 원, 총 1억 원이 넘는 큰 금액다. 다만 일각에선 다소 형식적으로 비춰지는 게 아쉽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국은행 등 주요 공공기관이 연이어 급여를 반납하니 어쩔 수 없이 동참하는 모양새가 됐다는 것이다. 임직원 급여를 반납하게 해 묶어놓는 것 보다 소비를 촉진시키는 게 보다 실질적인 도움이 될 거라는 지적도 나온다.

경총부터 연예인 개개인까지 사회 곳곳에선 선결제 캠페인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소비자가 소상공인을 찾지 않는다면 그 어떤 지원책도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기 어렵기 때문이다. 여의도 터줏대감인 금감원이 먼저 나서보는 건 어떨까. 중소기업·자영업자와 고통을 함께 나누는 것보다 지역경제 살리기 효과는 배가 될 것이다. 금감원 홍보효과는 덤이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