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0-04-02 11:25:08  |  수정일 : 2010-04-02 11:30:35.493 기사원문보기
'772함 수병 귀환하라' 명령 "가슴 뭉클" [전문]
[이투데이 조승예기자]
한 네티즌이 해군 홈페이지에 올린 글이 네티즌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해군출신 김덕규씨는 29일 해군 홈페이지에 "772함 수병은 귀환하라"이란 제목으로 천안함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을 바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서 김덕규씨는 실종된 장병들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마지막 명령이다. 772함에서 나와라"고 남겼다.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제발 무사했으면 좋겠다", "가슴이 아프다. 빨리 구조 작업에 진전이 있었으면 좋겠다" 등의 글을 남기며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염원했다.
다음은 김덕규씨가 올린 "772함 수병은 귀환하라"의 전문.
772함 수병은 귀환하라.
772 함에서 나와라. 온 국민이 애타게 기다린다.
칠흑의 어두움도 서해의 그 어떤 급류도 당신들의 귀환을 막을 수 없다. 작전지역에 남아있는 772함 수병은 즉시 귀환하라.
772함 나와라. 가스터어빈실 서승원 하사 대답하라. 디젤엔진실 장진선 하사 응답하라. 그대 임무 이미 종료되었으니, 이 밤이 다가기 전에 귀대하라.
772함 나와라. 유도조정실 안경환 중사 나오라. 보수공작실 박경수 중사 대답하라. 후타실 이용상 병장 응답하라. 거치른 물살 헤치고 바다위로 부상(浮上)하라. 온 힘을 다하며 우리 곁으로 돌아오라.
772함 나와라. 기관조정실 장철희 이병 대답하라. 사병식당 이창기 원사 응답하라. 우리가 내려간다. ssu팀이 내려 갈 때 까지 버티고 견디라.
772함 수병은 응답하라. 호명하는 수병은 즉시 대답하기 바란다.
남기훈 상사, 신선준 중사, 김종헌 중사, 박보람 하사, 이상민 병장, 김선명 상병, 강태민 일병, 심영빈 하사, 조정규 하사, 정태준 이병, 박정훈 상병, 임재엽 하사, 조지훈 일병, 김동진 하사, 정종율 중사, 김태석 중사, 최한권 상사, 박성균 하사, 서대호 하사, 방일민 하사, 박석원 중사, 이상민 병장, 차균석 하사, 정범구 상병, 이상준 하사, 강현구 병장, 이상희 병장, 이재민 병장, 안동엽 상병, 나현민 일병, 조진영 하사, 문영욱 하사, 손수민 하사, 김선호 일병, 민평기 중사, 강준 중사, 최정환 중사, 김경수 중사, 문규석 중사….
호명된 수병은 즉시 귀환하라. 전선의 초계는 이제 전우들에게 맡기고 오로지 살아서 귀환하라. 이것이 그대들에게 대한민국이 부여한 마지막 명령이다.
대한민국을 보우하시는 하느님이시여, 아직도 작전지역에 남아 있는 우리 772함 수병을 구원하소서.
우리 마흔 여섯 명의 대한의 아들들을 차가운 해저에 외롭게 두지 마시고 온 국민이 기다리는 따듯한 집으로 생환시켜 주소서. 부디 그렇게 해주소서.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