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7-16 11:34:42  |  수정일 : 2019-07-16 11:37:09.193 기사원문보기
[광주세계수영] '터졌다' 韓 여자 수구, 역사적인 첫 골 기록!

한국은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러시아에 1-30(0-7 0-9 0-8 1-6)으로 졌다. 지난 14일 1차전 헝가리에 0대64로 패한 데 이어 2경기 연속 패배를 당했다. 하지만 이제 막 걸음마 수준의 여자수구는 역사적이고 감격스러운 첫 골을 기록한 데에 의미가 크다.
한국은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러시아에 1-30(0-7 0-9 0-8 1-6)으로 졌다. 지난 14일 1차전 헝가리에 0대64로 패한 데 이어 2경기 연속 패배를 당했다. 하지만 이제 막 걸음마 수준의 여자수구는 역사적이고 감격스러운 첫 골을 기록한 데에 의미가 크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한국 여자수구가 세계 데뷔 무대에서 역사적인 첫 골을 뽑아냈다.



한국은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러시아에 1-30(0-7 0-9 0-8 1-6)으로 졌다. 지난 14일 1차전 헝가리에 0대64로 패한 데 이어 2경기 연속 패배를 당했다. 하지만 이제 막 걸음마 수준의 여자수구는 역사적이고 감격스러운 첫 골을 기록한 데에 의미가 크다.



지난 5월 결성된 한국 여자수구는 1쿼터를 0대7로 마쳤다. 2쿼에도 9점을 내주기는 했으나, 경다슬의 슈팅이 골대를 맞는 등 맞섰다. 첫 골은 4쿼터 중반이 되어서야 터졌다. 경기 종료 4분여를 남기고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경다슬이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한국 여자수구가 탄생한 뒤 공식 경기 첫 골이었다.



한국은 18일 캐나다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사진=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bolante0207@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상완 기자 / bolante0207@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