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09-09-28 08:16:21  |  수정일 : 2009-09-28 08:16:45.483 기사원문보기
"고급 아파트는 내 금고" 大盜들 검거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kelw@asiatoday.co.kr) 부유층만 골라 37억턴 9명 검거…피해자들 쉬쉬
"자물쇠 1분이면 다 연다" 최고 절도기술 보유

서울 강남 일대 고급 아파트에서 거액의 금품을 털어온 대도(大盜)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고급 아파트 단지만 골라 수십억원의 금품을 훔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로 주범 김모(40)씨 등 7명을 구속하고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해 10월10일 오후 9시40분께 서울 압구정동 h아파트 a(33)씨 집에서 5000만원어치 금품을 훔치는 등 지난해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아파트 52곳에서 37억1700만원어치를 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아파트 옥상에서 로프를 타고 내려가 베란다 창문을 통해 침입한 뒤 자체 제작한 일(一)자형 대형 드라이버로 금고나 보석함을 부수고 금품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중에는 의사, 법조인 등 전문직 종사자와 중견기업 회장, 연예인 등 유명 인사도 상당수 포함됐으며 이들의 상당수는 피해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거나 도난사실 자체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사회적 지위를 고려해 도난 사실을 숨기거나 피해액수를 축소 신고한 경우가 많아 실제 피해 규모는 100억원을 훌쩍 넘겼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들은 해외 유명 브랜드 시계 등은 중고로 매각하고 장신구류는 보석과 귀금속을 분해해 팔아 치우는 방식으로 돈을 마련했으나, 필리핀으로 원정도박을 떠났다가 탕진해 수천만원의 빚을 지고 귀국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를 추궁하는 한편 달아난 공범과 장물아비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사건사고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