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20 17:07:38  |  수정일 : 2020-01-20 17:09:49.570 기사원문보기
한국당 “새보수당과 협의체 구성 공감…황교안 의지 강해”

[이투데이 김하늬 기자]

자유한국당이 20일 새로운보수당이 요구한 양당 간 통합협의체 구성을 수용한다고 밝혔다.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도 양당 간 협의체에 대해서는 앞으로 통합을 위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총장은 “협의체 구성을 위한 시기라든지, 협의체를 공개할지 비공개로 할지 등의 부분에 대해선 양당 간 내부적으로 충분히 조율해 진행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박 총장은 회견에 함께 자리한 김상훈ㆍ이양수 의원을 소개하며 “새보수당과의 협의를 양당 간 진행한다고 하면 두 분 중 한 분이 대표로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양수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보수 통합에 대한 황교안 대표의 의지가 강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협의체를 만들면 혁신통합위원회(혁통위) 발언권이 떨어지는 게 아니냐는 의견도 있지만 정당끼리 해야 할 논의가 있다”면서 “혁통위도 이해해주는 분위기이고 이해를 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의원은 “양당 통합보다는 중도 보수 전체 통합을 이른 시일 내에 이뤄야 하기 때문에 내일이라도 당장 만나 필요한 사항을 논의해 성과를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이날 한국당에 “오늘까지 ‘양당협의체’를 받지 않으면 각자의 길을 가겠다”며 최후통첩을 날렸다.

정계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보수 통합 논의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은 상황에서 보수진영이 보수통합 논의 진통에서 벗어날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불교계에 육포 선물한 황교안…한국당, 뒤늦게 긴급 회수 소동
민주당 떨어지고 한국당 상승…지지율 격차 5.7%p로 축소
황교안 대표 명의로 조계종에 육포 배달…한국당 긴급 회수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신격호 회장, 신화적 기업인의 표상"
한국당ㆍ새보수당, 보수통합 논의 ‘진통’…‘각자도생’ 길 걷나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