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N뉴스] 최초 작성일 : 2013-03-02 15:38:20  |  수정일 : 2013-03-02 18:58:32.657
'위대한 탄생 3' 한동근, 영광의 우승 차지!

막대한 부담감 떨쳐내며 저력 보여줘...지난 1일 대단원의 막 내려

[JTN뉴스 정대용 기자] 한동근이 MBC ‘스타오디션 - 위대한 탄생 시즌3’의 우승을 차지했다.

첫 등장부터 모두의 감탄을 자아내는 깜짝 놀랄 최고의 실력으로 ‘괴물’로 등극하는 등 숱한 화제를 모았던 한동근이 그 어느 오디션보다 막대했던 부담감을 떨쳐내고 본인의 저력을 과시, 정상의 자리에 오른 것.

지난 1일 밤 열린 ‘위탄3’ 그랜드 파이널 무대에서는 TOP2 한동근과 박수진이 다시는 볼 수 없는 전무후무한 환상의 무대로 초박빙 승부를 펼친 가운데 한동근이 TOP1의 영광을 거머줬다.

특히 이번 시즌 ‘위탄’은 오디션 역사를 새롭게 쓸 실력파 참가자들이 대거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었기에 잔혹한 생존 경쟁에서 살아남아 우승을 차지한 한동근의 우승이 더욱 의미를 더하고 있다.
 
첫 무대 ‘Desperado’와 ‘사랑 그놈’을 선보이며 파워풀하고 소울풀한 폭풍 가창력을 선보인 한동근은 등장과 함께 ‘리틀 임재범’이라는 수식어가 생겼으며 그 이후 합동무대에서 ‘그대 내게 다시’로 짙은 감성까지 더해진 노래로 다시 한 번 본인의 무한 가능성과 실력을 인정받았다.
 
그 후 한동근은 생방송 무대가 시작되자 마치 자신에게 꼭 맞는 옷을 입은 듯 무대를 즐기며 저력을 과시해나갔다. 첫 생방송 무대에서 선보인 ‘내 사랑 내 곁에’는 폭풍 감동을 불러일으켰으며 두 번째 생방송 무대 ‘Autumn leaves’에서는 쌈바 프린스로 변신, 신선한 파격으로 다양한 장르와 세대를 섭렵할 수 있는 한계가 없는 참가자임을 입증했다.

세 번째 무대에서는 패닉의 ‘달팽이’로 잔잔한 감동을 선사, 네 번째 무대에서는 ‘Let it be’로 첫 무대의 감동을 재현하는 등 여전히 건재함을 과시했다.

다섯 번째 무대에서는 임재범의 ‘비상’으로 본인의 수식어인 ‘리틀 임재범’의 틀을 깨는 온전히 한동근만의 무대로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했다. 그리고 대망의 결승전, ‘Never ending story'는 허스키한 보이스로 감동의 음(音)을 만들어내며 최고의 감동을 선사, TOP1의 자리에 올랐다.

“바쁘게 음악에 관련한 일을 하면서 음악을 탐구하고 싶다”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힌 한동근은 “‘위탄3’에 출연하게 되면서 인생의 꿈과 야망이 맺어졌다. 행복한 시간들이 시작되었고 자꾸 스스로에 대해 더 발전 될 모습을 기약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위탄3’는 ‘리틀 임재범’, ‘괴물’ 등의 수식어를 만든 한동근이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실력파 참가자들의 대거 등장, 거센 여풍(女風), 확 달라진 룰로 참가자들의 미친 성장을 이끄는 등 많은 성과를 남기며 오디션의 역사를 새로 썼다는 평과 함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정대용 기자 dyoung@jtn.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jtn.co.kr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JTN뉴스JTN뉴스 기사 목록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