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7 22:07:47  |  수정일 : 2019-07-17 22:08:20.147 기사원문보기
대구경찰, 늦은 밤 의식 잃은 16개월 영아 심폐소생술로 살려
▲ 대구 성서경찰서 두류3동파출소 김한진 경사(좌)와 권태훈 순경(우)(사진=성서경찰서)
(대구=국제뉴스) 김성원 기자 = 파출소에서 근무하던 경찰관이 심폐소생술(CPR)로 호흡이 멎은 생후 16개월 영아를 살린 사연이 알려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대구 성서경찰서 두류3동 파출소에 지난 13일 저녁 11시께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 도와 달라"며 소리치는 부모의 외침이 들렸다.

당시 파출소에 있던 김한진(38) 경사와 권태훈(32) 순경이 아이에게 달려가 심폐소생술을 했다. 아이는 응급처치로 다시 숨을 쉬었다. 경찰은 119를 불러 병원으로 무사히 옮겼다.

경찰 관계자는 "꼭 살려야겠다는 간절한 마음으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생명을 구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며 "매년 대한적십자사와 업무협약으로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 교육을 받은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파경' 송중기·송혜교, 임신 의견 차로 갈등? "빨리 낳고 싶어 했는데…" 고민 [2019/07/16] 
·"믿고 싶지 않다…오보이길 바랄 뿐" 하태경, 정두언 전 의원 사망에 애통한 마음 표현 [2019/07/17] 
·'성폭행 의혹' 김준기 전 회장, 허벅지 '더듬' 영상 3편有 "100억 이상 요구…동의해 만져" [2019/07/16] 
·"이재명 술잔 피하지 않더라"…도의원 135명과 첫 만찬 [2019/07/16] 
·발리 지진, 산산조각난 힌두 사원 [2019/07/16]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