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폴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2-06-05 20:10:55  |  수정일 : 2012-06-05 20:12:05.097
갖은 의혹으로 도마 오른 조계종, 5일부터 ‘야단법석’

대한불교 조계종이 ‘천일정진 야단법석(野壇法席)’을 통해 승려들의 도박사건에서 비롯된 불교에 대해 팽배해 있는 불신과 각종 문제점을 그대로 드러내고 토론과 대화로서 새로운 길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조계종은 5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견지동 조계사에서 조계종 자성과쇄신결사추진본부가 주최하는 생명평화 1천일간의 정진기간 동안 이어지는 ‘천일정진 제1차 야단법석’을 연다고 이날 밝혔다.

매주 화요일에 열리는 ‘야단법석’에는 스님과 불자들, 학자와 불교시민운동가 등 이야기 손님을 초청해 강연을 듣고 참가자들의 자유토론 형식으로 불교를 진단한다. 다만 5일 첫 번째 야단법석 ‘위기의 한국불교, 희망은 어디에’는 7일까지 3일간 연속 진행된다.

최근 이명박 정부가 불교계 고위층 스님에 대해 불법적으로 사찰했다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같은 날 조계종은 “정부가 직접 불법 사찰과 정치 공작에 대해 그 실상을 공개하고 불교인들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하는 논평을 내기도 했다.

조계종은 또 “현 정부 초기 총무원장 스님은 최근 입적한 가산 지관 대종사 한 분뿐”이라며 “2008년 정부의 종교편향에 대해 강력항의 한 ‘헌법파괴, 종교차별 이명박 정부 규탄 범불교도 대회’ 등과 관련해 계속적으로 불법 사찰을 자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의혹제기 하기도 했다.

이날 한편에선 ‘청정성 회복과 정법구현을 위한 사부대중 연대회의’(상임대표 만초스님 외)가 성명을 내고 “진정성 있는 쇄신”을 촉구했다.

사부대중 연대회의는 “온갖 의혹에 대한 해명이 없이 발표되는 쇄신안은 사상누각에 불과하다”며 “모든 범계 행위를 근절하는 제도적 개혁과 의식개혁을 단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부대중 연대회의는 ▲권력과 재정의 분리 ▲사부대중 종단운영 및 종회 참여의 제도화 ▲출가자 범계행위 감시 기구의 독립성 보장 ▲사부대중이 참여하는 진상위원회 구성 등을 강력히 요구했다.

2년 전 문수스님 분신 사망 이후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며 승적을 반납하고 은둔생활을 해온 전 화계사 주지 수경스님(사진)을 비롯한 연관(봉암사 선덕), 영진(백담사 무금선원 유나), 현진(전 봉암사 선원 입승)과 10명의 수좌스님도 ‘조계종 사태’를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다. 이들은 무엇보다 “새 시대를 열기 위한 몸부림의 첫 단초로 총무원장은 현금의 모든 책임을 통감하며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성명서를 지난달 말 발표한 바 있다.

오진영 기자 [pppeo001@polinews.co.kr]

<저 작 권 자(c)폴리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