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캔] 최초 작성일 : 2013-02-11 08:57:53  |  수정일 : 2013-02-11 09:04:56.177 기사원문보기
‘가시꽃’ 장신영, 두 번이나 추락하고도 살았다? 반전에 반전!
【뉴스캔】

JTBC 일일연속극 ‘가시꽃’(극본 이홍구, 연출 김도형)의 장신영(세미 분)이 거듭된 죽음의 위기에서 살아남으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았다.

7일 방송에서 세미와 전씨(강신일 분)는 각각 2층에서 추락하고 계단에서 밀려 굴러떨어진 후 혁민(강경준 분)과 서원(이원석 분)에 의해 차에 태워져 절벽에서 추락한다.

바위 절벽에서 구른 차는 완파되면서 차 속의 두 사람 역시 피투성이가 된 상황.

하지만 다음날 새벽 경찰에 의해 발견된 두 사람 중 세미는 숨이 붙어있음이 확인, 병원으로 이송되면서 스토리의 반전을 예고했다.

혁민과 서원은 이같은 사실을 모르고 지민(사희 분)을 공범으로 끌어들여 거짓 증언을 강요하는가 하면 수지(정지윤 분)와 친구들을 찾아다니며 알리바이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사건 당일 이들의 모습을 목격한 백춘(이철민 분)과 사건에 의심을 품은 서형사(김영배 분)의 등장으로 혁민과 서원의 위기를 예고했다.

특히 백춘은 공공연하게 혁민과 서원에게 돈을 요구했다가 "수표도 아니고 이게 뭐냐"며 돈뭉치를 들고 두 사람을 구박하는 등 앞으로의 '활약'을 예감케 했다.

반면, 남편을 잃고 딸마저 식물인간이 될 위기에 처한 홍씨(김청 분)는 "남편과 딸이 이렇게 되는 줄도 모르고 집에서 자고 있었다"며 "자신을 죽여달라"고 자책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기도 했다.

한편, 세미의 남자친구 제준(최우석 분) 역시 세미의 사고 사실을 알게 되면서 큰 실의에 빠지게 됐다.

양재곤 기자 ceo@tktimes.com


- copyright ⓒ 뉴스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 뉴스캔뉴스캔 기사 목록
방송/드라마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