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환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20-01-21 23:54:57  |  수정일 : 2020-01-21 23:52:33.287 기사원문보기
울릉군의회, 국회의원 선거구 포항남·울릉 제외 반대

[울릉=환경일보] 김용달 기자 = 울릉군의회(의장 정성환)는 21대 국회의원 총선을 앞두고 국회에서 조정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국회의원 선거구 조정 반대에 나섰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일 전 15개월 인구기준으로 선거구를 획정하도록 정하고 있으며 선거구 획정인구 하한선(13만 9000명 기준)에 못미치는 영양ㆍ영덕ㆍ봉화ㆍ울진(13만 7992명)은 포항북, 포항남울릉을 함께 떼고 붙여 울릉ㆍ영양ㆍ영덕ㆍ봉화ㆍ울진군과 포항북, 포항남으로 개편 논의되고 있다.

울릉군의회는 울릉군 선거구가 포항남에서 분리되어 울릉ㆍ영양ㆍ영덕ㆍ봉화ㆍ울진군에 편입 및 개편될 경우를 대비해 울릉군의회 차원에서군민 비상대책 위원회를 결성하고 궐기대회, 국회청원, 총선거부, 대국민 호소 등 모든 방안을 세워 놓고 상황을 예의 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정성환 의장은 "선거구가 당리당략(黨利黨略)에 따라 총선이 눈앞으로 다가와서야 벼락치기 식으로 확정되어서는 안되며, 울릉의 경우 육지와의 유일한 교통수단인 여객선의 정기노선은 울릉~포항 항로뿐이며 주민 대부분의 생활근거지가 포항과 대구이고, 이러한 생활문화권을 무시하고 다른 선거구에 편입시키는 것은 교통과 생활문화권을 고려하여 지역구를 획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공직선거법 제25조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상주ㆍ군위ㆍ의성ㆍ청송 중 청송을 떼고 붙이는 안으로 '청송ㆍ영양ㆍ영덕ㆍ봉화ㆍ울진', '상주ㆍ군위ㆍ의성'으로 선거구가 획정이 되면 울릉은 현재 '포항남ㆍ울릉' 선거구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