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0-01 00:56:55  |  수정일 : 2020-10-01 00:55:48.983 기사원문보기
추석차례상차림···몇가지만 알면 어렵지 않아요~!

해년마다 '추석'이 찾아와 그때마다 차례를 지내지만 순서가 헷갈리는 경우가 많다. 몇 가지 원칙과 순서만 알아두면 차례상차림 알 수 있다.

조상을 기리기 위해 지내는 제사는 대대로 집안의 중요한 행사로 차례는 집안과 지방마다 제사를 지내는 방법이 다양하고 달라 '가가례(家家禮)'라고도 한다.

제사상은 북쪽을 향하게 놓아야 하며, 제사를 주관하는 제주(祭主)가 남쪽, 제주가 바라볼 때 오른쪽이 동쪽이고 왼쪽은 서쪽이 돼야 한다.

나물, 과일 등 갖가지 제수(祭需, 제사음식)는 대체로 5열 차림으로 하는데 1열은 밥과 국을 함께 진설하며 2열에 구이를 중앙에, 3열은 두부나 고기탕 등, 4열에는 나물, 김치, 포 등 밑반찬 류, 그리고 마지막으로 5열은 과일을 등을 차린다.

통상적인 제수의 종류와 진설법에 먼저 첫째 줄은 홍동백서(紅東白西)에 따라 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흰 것은 서쪽에 놓아야 한다.

동조서율(東棗西栗)은 대추는 동쪽에, 밤은 서쪽에 배치하고, 조율이시(棗栗梨枾)는 대추-밤-배-감 순서로 서쪽부터 동쪽으로 차례대로 놓는다는 뜻이다.

둘째 줄은 좌포우혜(左脯右醯)를 기억하며 서쪽 끝에는 포를, 동쪽 끝에 식혜를 놓는다. 그리고 물김치와 숙채(삼색 나물), 간장은 가운데 놓는다.

셋째 줄은 육탕(고기), 소탕(두부), 어탕(생선) 등 탕을 배치한다.

넷째 줄은 어동육서(魚東肉西)로 생선은 오른쪽에 차리고 육류는 서쪽에, 이 가운데 생선은 두동미서(頭東尾西)를 지켜 머리는 동쪽을, 꼬리는 서쪽을 향하게 한다.

마지막으로 다섯째 줄에는 반서갱동(飯西羹東)에 따라 밥과 술은 서쪽, 국은 동쪽, 수저와 그릇은 가운데 놓는다. 그리고 닭구이나 생선포의 경우 등이 위로 향하게 하는 배복방향(背腹方向), 익힌 나물은 서쪽, 생김치는 동쪽에 놓는 숙서생동(熟西生東)을 생각하면 된다.

차례상을 준비하기에 앞서 몇가지 유의할 점이 있다.

우선 삼치, 갈치, 꽁치 등 끝에 '치'자가 들어간 생선은 차례상에 사용하지 않는다. 예로부터 '치'자가 들어간 것은 흔하고 천한 생선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또 복숭아나 붉은 등은 요사스러운 기운을 몰아내고 귀신을 쫓는 힘이 있다고 해 올리지 않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2020년 추석 인사말, "월급은 보름달처럼!" 센스 있는 문구 추천? [2020/09/30] 
·탁재훈, 공식입장 왜 늦어지나... [2020/09/30] 
·나훈아, 74세 나이에도 열정이... '전 세계 팬들이 하나' [2020/09/30] 
·전북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128번째'…정읍 20대 여성 [2020/09/30] 
·고속도로 교통상황 "서울→부산 '7시간 20분'" [2020/09/30]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