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21-01-14 13:20:14  |  수정일 : 2021-01-14 14:10:14.687 기사원문보기
작년 은행 가계대출 100조 늘었다
사진=연합
사진=연합

지난 한 해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와 부동산·주식 투자를 위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빚투'(대출로 투자) 수요 등이 겹치면서 가계대출이 100조원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20년 1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작년 12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88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100조5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2004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큰 증가 폭이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전세자금대출 등 주택관련대출 포함)은 721조9000억원으로 전년대비 68조3000억원 늘었고, 기타대출(신용대출 등)은 266조원으로 32조4000억원 증가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이날 발표한 '12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제2금융권(1조8000억원)을 포함한 전체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8조5000억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4000억원,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1조4000억원 늘었다.

작년 12월 말 기준 기업의 은행 원화 대출 잔액은 976조4000억원으로 2019년 말보다 107조4000억원 확대됐다. 2009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큰 연간 증가 폭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